본문 바로가기

blog

《빅이슈》233호에 연재 <서울 미감 유감> 여섯 번째 글이 실렸다.

이름으로만 남은 건물들에 대해 썼습니다.